보도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대출 만기연장ㆍ이자상환 유예 프로그램을 현행 중소기업대출에서 가계대출로 확대하는 방안 등은 검토되고 있지 않음을 알려드립니다. (매일경제 4.6일자 기사에 대한 해명)

담당부서: 서민금융과   

등록자: 김윤희 사무관

전화번호: 02-2100-2611

첨부파일: (2)

1. 기사내용

 

 매일경제는 4 6일자 가판 「가계 신용대출, 만기연장이자유예」 지난달 신용대출 이례적 급증... 코로나 연체 불길 가계도 위협제하의 기사에서,

 

 정부는 은행과 저축은행 등의 가계 신용대출에 대해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프로그램을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카드캐피탈사의 현금서비스카드론 등도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프로그램을 현행 중소기업대출에서 가계대출로 확대하려는 것은 코로나19 사태 충격이 가계로 번지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라고 보도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금융위의 입장

 

 정부가 대출 만기연장ㆍ이자상환 유예 프로그램을 현행 중소기업 대출에서 가계대출로 확대한다는 내용은 전혀 논의되거나 검토되고 있지 않음을 알려드립니다.

 

 다만, 정부는 지난 319일 제1차 비상경제회의를 통해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발표하면서, 취약계층 금융부담 완화를 위한 신용회복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으며,

 

 현재 금융회사 및 유관기관 등과 함께 세부방안을 협의하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20.4.6.(월) 한국경제「‘벼랑끝’항공사에 2조 지원 검토」제하 기사 관련
다음글 주택담보대출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 등은 검토되고 있지 않음을 알려드립니다. (파이낸셜뉴스 4.6일자 기사에 대한 설명)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