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주택담보대출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 등은 검토되고 있지 않음을 알려드립니다. (파이낸셜뉴스 4.6일자 기사에 대한 설명)

담당부서: 금융정책과   

등록자: 황기정 사무관

전화번호: 02-2100-2832

첨부파일: (2)

1. 기사내용

 

□ 파이낸셜뉴스는 4월 6일자 조간 「자영업 자금난 특단대책 ... LTV도 손댄다」 제하의 기사에서,

 

ㅇ “정부가 생활안정자금 목적 주택담보인정비율(LTV) 완화를 추진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ㅇ “정책당국은 최근 현재 연간 1억원 한도로 허용된 생활안정자금 목적의 주택담보대출 늘리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보도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금융위의 입장

 

 주택담보대출 LTV 규제를 완화하거나, 생활안정자금 목적 주택담보대출 연간 취급한도(1억원)를 확대하는 방안은 전혀 논의되거나 검토되고 있지 않음을 알려드립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대출 만기연장ㆍ이자상환 유예 프로그램을 현행 중소기업대출에서 가계대출로 확대하는 방안 등은 검토되고 있지 않음을 알려드립니다. (매일경제 4.6일자 기사에 대한 해명)
다음글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키코 분쟁조정 배상안에 대해 은행 편을 드는 등의 발언을 한바 없습니다. (이투데이 4.6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