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해명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해명자료

채권시장안정펀드는 시장수급을 보완하는 당초 취지대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데일리 4.7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담당부서: 금융정책과   

등록자: 이영민 사무관

전화번호: 02-2100-2833

첨부파일: (2)

1. 기사내용

 

□ 이데일리는 4.7일자 인터넷판 기사 「‘시장 소화원칙’ 내걸더니... 더 싼 값 부른 채안펀드」 제하의 기사에서,

 

ㅇ 시장참여자 중에서 채안펀드보다 높은 가격을 제시한 곳은 단 한 곳뿐이다.

 

ㅇ 시장관계자는 “금융당국이 채안펀드 규모는 ‘08년의 2배로 확대해놓고 당시 담았던 BBB+ 채권조차 외면하고 있다”면서 “전체적으로 앞뒤가 맞지 않는 행보”라고 꼬집었다고 보도.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금융위의 입장

 

 회사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 절차에서, 발행사ㆍ대표주관사 희망금리밴드*ㆍ발행예정물량을 제시하면 투자자는 입찰금리ㆍ물량을 제시하며,

 

* 발행사ㆍ대표주관사가 회사채 발행 의향이 있는 금리의 범위

 

ㅇ 수요예측 절차 마감 후, 발행사ㆍ대표주관사 발행금리  발행물량 확정합니다.

 

ㅇ 따라서, 채안펀드 운용사는 입찰과정에서 다른 투자자 입찰금리ㆍ물량 알 수 없으므로, 채안펀드가 더 싼 값 불렀다는 주장 회사채 발행절차 양립하기 어려운 주장이니 보도에 신중을 기해주시기 바랍니다.

 

□ 또한, ‘08년 채안펀드 운영 당시 매입대상 회사채는 AA- 이상으로서,

 

ㅇ ‘채안펀드가 BBB+ 등급 채권을 담았다’는 기사 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름을 알려드립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증시안정펀드는 은행이 대기업 주가를 부양하기 위해 조성된 펀드가 아니며, 개별종목이 아닌 시장전체를 대표하는 지수에 투자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4.7일자 데스크 칼럼에 대한 설명)
다음글 진술서로만 상환유예...모럴해저드 키우나 (서울경제 4월 10일자 기사에 대한 설명)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