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금융정책

6월 중 기업의 시장성 차입 여건(회사채, 단기자금)과 금융업권의 리스크를 면밀히 점검해나가겠습니다.

첨부파일: (2)

 

 

[ 금융상황 점검회의 개요 ]

 

일시 / 장소: ‘20.6.18.(목) 15:00~16:30 / 금융위원회 대회의실

참석: (금융위) 부위원장, 사무처장, 금융산업국장, 자본시장정책관 등
        (금감원) 부원장, 감독총괄국장, 거시건전성감독국장 등
        (한국은행) 금융안정국장 (민간전문가) 삼성증권, NH증권, 삼성자산운용

 

금융위원회2020년 6월 18일(목)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6월 중 기업의 시장성 차입과 금융업권의 리스크 등점검하기 위하여 금융상황 점검회의개최하였습니다.

 

(별첨)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모두발언

 

□ 회의에서 민간전문가들은 금융시장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은 의견을 제시하였습니다. (※ 정부 공식입장이 아님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 A 연구원 >

 

(증권사 유동성 개선) 4월이후 글로벌 주가지수가 상승세로 전환되면서 증권사의 마진콜 부담이 완화

 

ㅇ 3월중 급증한 증권사 CP발행도 4월이후 감소하였으며, 증권사 비중이 더 크게 감소

 

(정책효과) 정부지원 정책으로 회사채 시장이 안정화

 

3월 회사채시장 안정화 정책발표 이후 공사채 스프레드가 축소되고, 4월 채안펀드 집행 및 후속 지원 정책으로 채권시장 스프레드 급증 막음

 

정부 정책효과로 단기자금 CP 금리점진적으로 하락

 

(기타) 국내 증권사 ELS 기초자산으로 HSCEI 지수가 33%(KOSPI200 31%)일 정도로 홍콩지수에 대한 익스포져가 높아 중국·홍콩간 보안법 이슈 등 갈등요인을 예의 주시할 필요

 

< B 연구원 >

 

(글로벌 금융시장) 3월 저점 기록 이후 글로벌 자산가격(주식, 채권)은 모두 상승하였으나, 경기회복은 내년 2분기 이후 예상

 

ㅇ 미국의 경우 연준이 대규모 유동성을 공급했으나, 실물경제에 투입되지 않고 금융시장에 남아있는 상황

 

ㅇ 실물 경기회복속도보다 주가 반영속도가 빠른 등 자산 가격과 실물 경기가 괴리되고 있음

 

< C 연구원 >

 

(MMF 수탁고) 법인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나, 법인은 월말 결제자금 수요 등에 따라 변동성이 가장 큰 특징(월말환매 → 월초 재설정)

 

ㅇ 20.6월말에도 MMF 수탁고는 법인 영향으로 월중 고점(156조원) 대비 20조원 내외 감소한 130~135조원 예상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장애인 분들이 보다 편리하게 금융거래를 하실 수 있도록 장애인 친화적 ATM 이용환경을 조성해 나가겠습니다.
다음글 [보도참고] 미래차ㆍ신재생에너지 분야 뉴딜 투자설명회 개최 - 필(必)환경 시대 신성장동력, 미래차ㆍ신재생 정책방향 등 발표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