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금융정책

[보도참고] 서울경제 10.29일자 「구조조정펀드 1조 잠자는데...1,000억 늘리겠다는 금융위」제하 보도 관련

첨부파일: (2)

< 보도 내용 >

 

 ‘19.10.29 서울경제 구조조정펀드 1조 잠자는데 1,000 늘리겠다는 금융위제하의 기사에서 국회 예산정책처 2020년 예산안 정무위 분석 인용하면서,

 

 문제는 조성된 펀드 중 상당수가 아직 투자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9월 현재 편드결성이 완료되거나 예정인 금액은 1조 4,955억원인 반면 투자 완료된 금액은 4,927억원에 그쳤다.

 

 또 민간 중심 부실채권 투자 및 관리회사인 유암코(연합자산관리)도 내년 중 3,000억원을 구조조정 시장에 투자할 계획이라 투자 대기 중인 실탄은 넘치는 실정이다.“라고 보도

 

< 보도 참고 내용 >

 

 그간 기업구조혁신펀드 정부재정 없이 정책금융기관 및 민간자금으로 조성되어, 자본시장 중심으로 중소·중견기업 구조조정 시장 충분한 유동성을 공급하여 기업 정상화를 지원

 

 금번 정부예산은 국내 경기회복세 둔화 등으로 주력산업의 어려움이 가중되면서, 구조조정 수요가 확대될 가능성 대비하여 선제적인 리스크 버퍼 역할을 하기 위해 필수적

 

 구조조정 시장이 리스크가 있는 초기 시장이고, 성공사례도 부족하여 민간에서는 아직 투자에 소극적 입장

 

 한편,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기업구조혁신펀드 중 투자되지 않고 남는 금액이 발생하는 것은 불가피

 

 기업구조혁신펀드 중 프로젝트펀드는 투자처가 정해지면 펀드가 결성되어 바로 집행이 이뤄지는 반면,

 

 블라인드펀드는 운용사들이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시차별 분산투자(4~5)를 하므로 미집행금액이 발생하는 것이 불가피한 측면

 

 현재 투자되지 않고 남은 잔액에 대해서도 최대한 집행이 이루어지도록 할 계획

 

 유암코의 구조조정 시장에 대한 투자 기업구조혁신펀드 목적과 기대효과가 상이

 

 직접 운용사 역할을 하는 유암코와 달리, 기업구조혁신펀드 경쟁을 통해 펀드 운용사를 별도로 선정하여 기업구조조정 역량이 있는 자본시장 Player를 육성하는 효과가 있음

 

 또한, 아직 초기단계에 있는 구조조정 시장에 양 자간의 경쟁·협업으로 Track-record 축적이 보다 가속화되어 시장 활성화를 더욱 촉진할 것으로 기대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주한 아세안ㆍ인도 대사 초청 만찬 간담회」 개최
다음글 [보도참고]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IF 2020 GANGNAM 현장방문
Top